파일 이름을 8글자로 하면 write 가 잘 된다.



하지만 9글자부터 에러가 난다. 


이것때문에 몇시간을 고민했네..

Posted by 에르키스틴 트랙백 0 : 댓글 0



Kwater 제 11기 대학생 서포터즈 지원


저번주 과 동기의 제안으로

한국 수자원공사 (K-water) 에서 선발하는 대학생 서포터즈를 지원하게 됐다.

우선 지원에는 UCC 가 필요하다. 


그래서 지원영상을 찍었는데

오랜만에 영상 찍고 편집하려니 힘들다.


주제는 건강한 수돗물!


우선 영상을 먼저 보고 시작하자.




나름 열심히 만들었다.


양식이 3분이내의 동영상이라 3분을 꽉꽉 채웠다.

덕분에 핵심내용만 넣어야 했고, 조금 지루해진 느낌... 이라는게 주변의 평이다.

3분 이내라는 시간의 핑계를 대고 있지만 아직 편집실력이 모자람이 아닐까 생각한다.

추가로 조금 더 설명해 보자면


스쳐지나가는 K-Water 의 안전한 물공급 서비스 얘기


영상 촬영시 홍보물로 사용하려고 제작했던 팜플렛이다.


이번 영상을 준비하면서 나도 꽤 많은 정보를 얻었다.


우선 수돗물을 그냥 마셔도 된다는 것 자체를 이번에 알았다.

위에 나온 얘기처럼 나도 미끌미끌한 물때가 낀 수도배관을 상상하며 '수돗물을 어떻게 그냥마셔..' 했다.

하지만 수자원공사에서 공급하는 수돗물은 기본적으로 엄격한 품질 관리를 통해 공급하고 있다. 저런 걱정은 이제 안해도 될듯.


그리고 재밌는 사실 하나가 있다.

바로 우리나라의 수돗물이 세계 물맛대회 7위에 오른것이다.

우선 세계 물맛대회가 있다는 것 자체가 신기 ㅋㅋㅋ

어쨌든 꽤 먹을한 하다라는 평인것인데... 

이쯤에서 안마셔 볼 수 없지 않은가!


영상을 촬영하면서 나부터 수돗물을 안먹는데 누구한테 이걸 홍보하나 라는 생각에

촬영 이틀째 되던날 집에 들어와 세면대에서 수돗물을 한모금 마셔봤다.

꽤 먹을만 하다. 생수 특유의 '맛' 은 느껴지지 않으나

거부감은 전혀 없었다.


어쩌면 정기적으로 청소를 하는건지 의심이 드는 우리 원룸 2층 정수기 물을 마시는 것 보다

수돗물을 마시는게 더 건강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Posted by 에르키스틴 트랙백 0 : 댓글 0

USB 를 잃어버리다.


얼마전 USB 를 잃어버렸다.


수요일에 Extreme Z80 16GB 을 복사실 컴퓨터에 꽂아놓고 나왔는데


하필 목요일부터 명절이었다.


덕분에 복사실에 5일 후에나 찾아갈 수 있었는데


있을리가 있나. ㅎ...


공대건물에 꼽아놓은 건데


안에 파일 보면 분명 차고 넘치는게 내 이름 석자 박힌 레포트 일텐데


그걸 홀랑 가져가더라.


후... 성능하난 기가막혔는데.. 슬라이드도 주머니 속에서 쫀득하게 짤깍짤깍 하는 재미는 덤이었고.


USB 하나 사야지 사야지 하면서도 맨날 미루다가


이번에 노트북을 사면서 얼른 구매했다.


노트북이 NO-OS 제품이라 윈도우 설치 USB 가 필요했다.


한참을 고르다가 용량과 가격을 보고 바로 결제를 눌렀다.


그러고 다음날 50% 할인쿠폰을 받았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안녕 Z80.. 안녕 Ultra Flair CZ73!


2017. 04. 01. 기준 11,810원 + 2,500 원 배송비.




배송은 우체국 택배로 와서 기가막히게 빨리왔다.



귀찮음을 무릅쓰고 가위를 찾아 얼었는데


봉인이 또돼있다.


아오... 그래도 비닐이라 다행




은 무슨 이게뭐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아... 그냥 손똡으로 찢었다.



짜잔

Sa


정품 스티커 안붙이면 AS 안해줄거에요 으름장 놓는 문구덕에 부착.


메이드 인 차이나 가리고 싶었지만 좀 위로 붙음.



이번엔 또 컴퓨터에 꼽아놓고 오지 않게 집키 고리에 달아놨다. Z80 보다 작기도 하고.


이러다 집키를 통째로 꽂아두고 집못들어오는건 아니겠지.

 

로컬디스크로 인식되다.

그리고 화상주의.



일단 윈10 에서는 로컬디스크로 잡혔다.


rufus-2.12p.exe

  

이 툴을 이용하면 로컬디스크로 잡힌 USB 에도 부팅이미지를 쓸 수 있다고 한다.


사용법은 간단.



체크된 칸 옆의 박스를 ISO 이미지 로 바꾸고 체크된 버튼을 눌러 ISO 파일을 불러오면 된다.


그러고 굽기를 하면 완료!






윈7 에선 이동식으로 인식.



USB -> USB2.0 -> SSD 로 파일이동중


와... USB 3.0 과 SSD 사이에 USB2.0 포트라니.


세상 낭비도 이런 낭비가 없다.


어쩌겠누... DDR2 쓰고있는데 USB3.0 이라니... 그림의 떡이지. 어차피 노트북에서 주로 쓸거라 상관없다. 노트북은 3.0 있으니까.


27MB/s 정도 나온다.



SSD -> USB2.0 -> USB 로 파일 쓰는중


24.6MB/s


읽기 쓰기 둘다 비슷하다.




USB -> USB3.0 -> SSD 로 파일 이동중



 SSD -> USB3.0 -> USB 로 파일 쓰는중


속도는 괜찮게 나온다.


하지만 발열하난 끝내준다.


USB 2.0 쓸땐 그냥 미지근한? 약간 따듯한 정도인데


3.0 은 불타오른다. 손대고 있기 힘들정도.



<결론>

 몇천원 짜리 문구사 USB 는 못미덥고

용량은 쪼오금 컸으면 좋겠고

메모리에 2만원 이상 투자하기 싫은 사람에게 

아주 딱인 물건. 뛰어나지도 뒤쳐지지도 않는 제품.




다음주에 노트북 오면 요 친구로 윈도우를 설치해 볼 예정.


되....겠지.....?



Posted by 에르키스틴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