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안의 세상/MISC'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2.22 스펙터. 드디어 내손에 오다.

이탈레리에서 신금형으로 스펙터를 내놓았다는 소식을 접했다.

그때가 한참 알바 하고 통장이 등따시고 배부른때였기에

Angel Of Death 프로젝트를 구상했었다.


Angel Of Death  프로젝트란..

AC-130의 별명은 죽음의 천사(Angel Of Death)다.

많은 분들이 아시리라 믿지만

모르시는 분을 위해 

이유는 


이렇다.

특성상 임무시 저고도 비행을 많이 하게 되는데

AA에게 걸리면 AC-130은 회피기동을 할 수 없으니 플레어를 무섭게 뿌린다.

이때 나온 플레어 연기가 마치 천사의 날개 같다면서 붙은 별명.

이사진을 처음 보고 뿅갔었고, AC-130 제품을 찾아다녔다.

단연 이탈레리의 기존 킷이 있었지만 48스케일이나 +몰드라서 아직 실력이 미천한 내가 손댈 물건은 아니었다.

물론 이번제품도 내가 손탤 스킬은 아직은 아니다.

그냥 덤벼보는거지...ㅋㅋ


여튼 이 프로젝트는

제대로 약을 빨고 구상한 프로젝트다.

LED를 한 60개 정도 묶어 플레어를 만들어줄 계획.

......ㅋ

플레어 만드는 연습을 위해 저번에 만들었던 수호이에 먼저 연습해볼 생각이다.

대강 LED 에 테프론전선으로 배선을 하고 가운데 철심을 박은후 솜으로 연기를 표현해 줄 생각인데

이게 잘못하면 장난감처럼 되어버릴수도 있기에 조심스럽다.

수호이 나오는거 보고 결정해야지..


자 보시라.

이 어마어마한 박스의 크기를.

어느정도 사이즈 인지 가늠이 안간다면

짜잔.

핸드폰이 저렇게 아담해져 버렸다.

어느정도 클거라 예상은 했지만

박스를 오픈하는 순간 

육성으로 터졌다. '와 진짜 크다'

박스 위쪽엔 마킹을 보여주고 있다.

세가지 버전의 마킹이 있다는데

셋다 똑같아보인다.

기체번호만 다른...ㅋㅋㅋㅋ

박스를 오픈하면 가운데 지지대가 먼저 보이고 안에 런너와 설명서, 데칼이 있다.

지지대가 굉장히 튼튼하다.

이미 박스부터가 튼튼하다.

배송올때 박스가 좀 손상되어있어서 걱정했는데

박스를 뜯어보니 킷 박스는 멀쩡.


구성은 이렇다.

보통 한손으로 잡을 수 있는 72나 48의 런너들만 만져보다 

두손으로 들어야 되는 런너들을 보니 덜컥 겁이 난다.


데칼은 생각보다 작다.

라인들 붙일 생각하면 살짝 골치가 아파온다.


보통 데칼은 유광이지 않나..?

근데 요놈 데칼은 무광처리가 되어있다.

기체 색이 무광 이라서그런갑다..

봉지를 뚫고 나온 날개죽지.

부품 망실의 위험이 있으니 제작 전까지 비닐은 안뜯을 예정.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냥 삿져염 뿌우 하고싶었음.

'손안의 세상 > MIS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펙터. 드디어 내손에 오다.  (0) 2013.12.22
Posted by 에르키스틴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