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광 아래서의 색이 궁금해서 야외촬영해봄.

야외촬영하니 패널 변색과 명암도장이 잘보여서 좋다.

그나저나 검은바탕에 흰색 데이터 마크 라서 안붙일수가 없다.

그래도 붙인 티가 팍팍 나는덕에 작업할 맛이 난다 ㅋㅋ

얼른 캐노피 마스킹 벗기고싶어 헠헠

Posted by 에르키스틴 트랙백 0 : 댓글 0

헬다이버.

땨는 2006년으로 흘러올라간다.

아카데미 에서 한정판 딱지를 붙이고 헬다이버 스페셜 에디션을 판매했엇다.

당시 초딩말년이었기에 졸업선물을 받을 자격이 주어졌다.

그리고 친구 어머님으로 부터 들어온 제안.

당연 평소 눈여겨 두고 있던 헬다이버 스페셜 에디션을 득템 했다.

 그리고 열어보고 멘붕 ㅋ

초딩6학년. 뭘 알겠는가. 그저 아카데미 에나멜 셋트나 사서 붓으로 떡이되도록 칠해대는것 밖에 모르는 시절이었다.

그렇게 스페셜 에디션이었던 나의 헬다이버는 점점 조물주의 손에서 떡이되어 가고 있었다.

처참하고 암담했다.

하지만 그당시엔 잘칠했다고 뿌듯뿌듯 했을것이다.

그리고 눈앞에 나타난 에칭.

어....이게뭐지?

설명서를 보았다.


ㅎ...

그래서 나중에 실력이 좋아지면 만들어야지! 하고 묵혔다.

그리고 햇수로 8년이 지난 지금.

일반판 헬다이버를 구매하고 제작에 들어갔다.



일반판과 스페셜 에디션의 구성물 조합.


늘 그렇듯이 콕핏부터 도색에 돌입.

조색에 자신이 없는 본인은 모델마스터 사의 징크 크로메이트 그린을 구매하여 붓질로 해결볼라고 했었다.

근데 콕핏한정ㅋ

다른덴 괜히 붓으로 칠했다가 조트망 트리를 탈것만 같아서 귀찮음을 이겨내고 에어브러쉬를 들었다.

대망의 에칭.

어... 에칭은 처음 접어보는데

처음 접어보는 사람이 이런걸 건드려도 되나 싶을정도였다.

설명서도 애메하게 나와있고 보들보들 얇아서 자루기가 어려웠다.

그리고 문제의 와이어.

런너 늘린걸로 피스톤을 구겨넣어야되는 상황.

이건 뭔가 아니다 싶어

결국 에어브러쉬질.. 이럴거면 콧핏도 그냥 뿌릴걸...

헤헤 그래도 붓칠치곤 잘됐다눙

물론 멀리서 봤을때만

그리고 멘붕이 도찾아오셨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무광 클리어 뚜껑 땄을대 부터 다 굳어서 범상치 않은 비쥬얼을 뽐내더닠ㅋㅋㅋㅋㅋㅋ

결국 백화현상으로 보답했다.

망할것^^

백화현상은 최대한 웨링으로 가린다고 가렸는데 슬프다.

생각보다 엄청 지저분해졌다.

이러면 밖에도 웨더링을 해야되잖아...하..

엔진엔 객기를 부려봤다.

0.5미리 테프론 전선으로 배선결정!

싱나게 타공해주었다.

오른쪽은 8년전 에나멜로 떡칠한 엔진.

당시 가운데 다크 고스트 그레이를 조색했었는데

꽤나 비슷하게 조색했었네

뿌듯ㅋㅋㅋㅋ

프로펠러도 도색완료.

과연 완성하고도 이렇게 곱게 돌아갈까

제발..


콧핏은 유광흰색 올린후에 에나멜 무광검정 올리고 까줬는데 별로다.

각종 계기창들은 유광클리어로 마무리.

덕분에 좀 지저분해졌다.

엔진 배선중.

결정적으로 안보인다.ㅋㅋ


어레스팅 후크는 항상 붓으로 대충 대충 했다가 피봐서 마스킹 결정.

이쁘다.

라디오 콘솔도 테프론 전선으로 디테일업.

닫으니깐 잘 안보이던데

슬프다


동체 및 날개 접합.

오른쪽 날개가 지저분하게 안붙었다.

결국 빠데질로 뗌빵

이번 작업의 효자 마스킹씰.

마스킹씰 아니었으면 아마 이 작업은 잠정휴식의 길로 들어섰을지도 모른다.

이유는 밑에

캐노피 장착.

저 안에 있으면 무슨 기분일까.

닭이 된 기분일듯.꼬꼬곢꼬꼭

수평미익도 장착.

모냥새가 나온다.

수평미익은 어느 비행기던 자주 부러졌던 쓰라린 기억이 있기에

연습 겸 해서 황동봉 고정 작업을 해봤다.

정작 이 킷트는 지지대가 깊고 넓어 안해도 됐을법 했다는건 함정.

심리적 안정감은 좋다.

바퀴도 껴보고 프로펠러도 꼽아보고 기분내봄

이쁜가봄

빨리 도색하고싶나봄

보관시에 부러져버릴것 같은 이놈을 황동선으로 대체.

마스킹 테잎과 에칭 쪼가리로 만들었다.

조금 굵은감은 있지만 안정적이어서 좋다.

엔진 카울도 디테일업.

타공을 해주고 창살을 덧대주었다.

창살은 좀더 촘촘히 많이 있어야 하지만

스케일상 생략

플랩도 겨우 다접었다.

손에 땀이 어찌나 나던지..

드디어 플랩을 동체에 접착했다.

생각했던것 만큼 박력있진 않은듯....

하다가 뒷태에서 탄식을 자아냈다

옼ㅋㅋㅋ 좀 있어보이는데

전선을 덜렁덜렁 분명히 도색을 방해할게 뻔하니까 랜딩기어 베이에 차곡차곡 말아 넣어줬다.

불안.... 하도 얇으니까 저것만 해도 끊어질것같다.

PO젖은휴지신공WER

도색준비끝!

이러면서 마무리 하다가 안붙인 부품 발견.

저녀석을 꼽아넣어야 하는데 가이드가 없다.

그래서 가이드 빵구를 뚫어줌.

이쪽은 잘됐는데 반대쪽은 망함...ㅠㅠ 길이를 잘못맞췄다.

이제 진짜 준비완료.

어레스팅 후크도 마스킹 하고~

서페이서를 뿌리자~

신나게~ 신나게 신나게....신...


아...


아아아....


아아아아아!


흐앙아아ㅏㅏㅏ아ㅏ아ㅏ아아!!!!!!!!!!!!!!!

맞다!!!!!!!!!! 캐노피!!!!!!!!!!! 징크 크로메이트!!!!!!! 덮고...서페이서 올렸어야됐는데..

허으어헝엉헣커넝ㅇ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도 천만 다행인건 마스킹씰와 여분의 투명런너가 있었기에 망정이지

안그랬으면...ㅎ...ㅎ.....끔찍하다


처참하게 서페이서만 도포되고 내동댕이 쳐진 캐노피들.

아... 이게 투명도가 더 좋은것 같은데..

슬프다...하..

어지간하면 그냥 넘어가겠는데 이건 캐노피가 원체 커서 내부 프레임이 훤히 보이는게 문제다.

어쩔수없이 초기화 ㅠㅠ

결국 여분의 부품에 징크 클로메이트를 올려줬다.

모델마스터 에나멜은 건조속도가 많이 느린것 같다.

하루는 족히 말려줘야할듯.

오늘 작업은 땡이다.

처량....

다음 헬다이버 만들때 또 써먹어...야...지

사포질 하고 컴파운딩 열심히 하면 되겠지 뭐^^

Posted by 에르키스틴 트랙백 0 : 댓글 0

14년에 시작해서 14년에 끝낸 진짜 14년 첫작.

드래곤 슈퍼호넷보다 디테일이나 패널라인은 뒤떨어진다.

패널라인이 지워진 부분도 많고...

여튼 만드는동안 사건사고가 많았던 녀석.

꽁무늬에 불붙여서 날려버리고 싶었던적이 한두번이 아닌....ㅋㅋㅋㅋㅋㅋㅋ

결정적으로 별로 맘에드는 완성작은 아니다.

그래도 강릉살면서 똥파이브 한번 만들어봐야되지 않겠는가 하는맘에 만들어봤다.


스케일이 스케일이니 웨더링은 져먼그레이와 로우엄버 워싱 한두어번.

디테일업은 생략된 각종 돌기와 수직미익 상단의 넙대대한 부품,피토관이 되시겠다.




먹선 넣기 전↑

먹선 넣은 후↓

보아라 먹선의 놀라운 힘을!








눈위에서도 찍어봄



실내촬영.

역시 촬영은 야외가 갑이다.














'손안의 세상 > 완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카데미 1/72 OA-37B Dragonfly  (0) 2014.04.05
아카데미 1/72 SB2C-4 HELL DIVER  (0) 2014.01.26
에이스 1/144 KF-5E 제공호  (0) 2014.01.10
드래곤 1/144 F/A-18F 졸리 로저스  (0) 2014.01.07
BlackEagles in Memory  (0) 2013.12.17
2013년 연말결산  (0) 2013.12.16
Posted by 에르키스틴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