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제품의 풀네임은

'메모리얼 플라이트'

졸리로저스 마킹을한 수코양이과 수퍼호박벌의 아름다운 비행을 그리는 박스아트를 한 제품이다.

헌데 열어보니 쌔끈한 호넷과 왠 꼴뚜기 한마리가 들어있었다.

.....드래곤 구판 톰캣..

진짜 해산물 집어넣어놓은줄

톰캣은 에이스 제로 해서 데칼만 따와야겠다.

이 제품은 무려 카르토그라프제 데칼이 들어있었다.

초딩때 아무것도 모르던 시절 그저 졸리로저스 마킹이 좋아서 시내 모형점에서 덥석 집어온 녀석이다.

헌데 만들다보니 데칼의 질이 끝내주는게 아닌가.

구석탱이를 보니 프린트 인 카르토그라프..

흠칫

여튼 끝내줬다. 왜 카르토 카르토 하는지 드디어 깨달음을 얻었다.

눈누난나 싱나게 조립을 해봅시다.

개인적으로 조립하는 시간이 가장 몰입도가 좋고 재밌는것 같다.

물론 도색을 더 좋아하긴 하지만.

콧핏은 귀찮아서 올블랙으로 칠해버렸다.

144는 암만 열심히 칠해도 캐노피 덮으면 높은 굴절률 덕에 잘 보이지도 않는다는걸 깨달았기 때문이지 ㅋㅋ

현명한 선택이었다.


그리고 또다시 시도해 보는 명암도장.

48 수호이에도 실패했으면서 144에 해보는 이 대담함.

어디서 파는지 모르겠지만 어디선가 사온것 같다.

명암도장 끝.

2호를 사던지 압력조절이 되는 콤프를 사던지 144를 만들지 말던지 해야겠다.

이거 그리다가 손아구 다 떨어져 나가는줄

뒤집을거 아닝께 대충대충

무장은 치피호 셋트 만들어보고 신물나서 안만든다.

아침 햇살을 받으며

어제밤에 칠해놓은 도장이 아름답게 말라있다.

눈누난나

이래보면 더러워 보여도 나중에 덮으면 아무 문제 없더라.

허허허허

그리고 라이트 고스트 그레이 도장.

설명서는 색지정을 개떡같이 해놨길래 그냥 하면 라이트 고스트 그레이 상면 다크 고스트 그레이로 칠했다.

노 스트레스 하비.

아직 마스킹 테잎이 배송오지 않은 상태에서 어떻게든 해볼라고 해볼라고 발버둥 친 흔적.

블루택으로...대충막음...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검은띠 마스킹.

조금 샜다.

아주 조금.

대망의 데칼작업.

진짜 허니잼 ㅋㅋ

쫀독쫀독하게 달라붙는데 으어 숨넘어간다.

수직미익 데칼붙이는게 좀 애먹었다.

왼쪽은 잘못맞췄는데 떨어지지도 않고 ㅎ..ㅎㅎ..

깨알 데이터 마크

오오...아름답다.

졸리로저스 트레이드 마크 중 하나.

이쁘다.

먹선은 져먼 그레이로 넣어봤다.

확실히 검정색으로 넣는것 보다 부드러운 느낌이다.

스켈이 좀 큰 기체에 써먹으면 굉장히 좋을것 같다.

패널라인이 굉장히 얇고 깊어서 먹선 작업 후 엄청난 효과를 볼 수 있었다.

작업시간은 이틀인가 그렇다.

13년에 시작해서 14년 아침에 완성한 녀석.

13년 마지막 작으로 완성하려고 하고 빠르게 진행하였지만

연말에 오랜 친구와 긴 통화를 하는 바람에 결국 14년 첫작이 되어버리고 말았다.

그래도 먼저 연락해준 친구에게 너무 고맙다.

이 글을 보는 모든 이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쇼.

Posted by 에르키스틴 트랙백 0 : 댓글 0